인류사

상기내용을 모두 옳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교과서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우리역사를 찾아내고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주 북제주군 애월읍 남읍리 포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1-11-27 11:58 조회 374 댓글 0

본문

제주 북제주군 애월읍 남읍리 포제

제명 : 포제
신격 : 西神, 土神, 포신
제당 : 포제단
일시 : 음력 정월 초정일

개괄

칠머리당의 영등굿은 매년 두 차례 행한다. 영등신이 들어오는 매년 음력 2월 납읍리는 북제주군 애월읍 애월리에서 중산간 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2.5km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 마을은 예로부터 선비의 고장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조선시대에는 많은 인재를 배출한 바 있는 전통적인 유림촌이다. 따라서 이 마을의 모든 민간신앙 의례는 유교식 색채가 농후한 것이 많이 눈에 띄며 아울러 포제도 예전 그대로 유교적 제법으로 유지·보존되고 있다. 납읍리의 포제단은 금산공원 안에 있다. 제주도의 마을제는 남성들이 주관하는 유교적 마을제인 포제와 여성들이 주관하는 무속 마을제인 당굿이 병존하고 있는 것이 특색이다. 유교식 마을제인 마을 포제는 석전제를 기본 틀로 하는 유교적 의례방식에 따라 거행되며, 남성들에 의하여 관리되고 남성 유지들이 제관이 되어 거행하는 형식의례다.

제의내용

① 제일
春祭와 秋祭로 연 2회 춘제는 정월 초정일, 추제는 칠월 초정일에 치르다가 30여년 전 마을 회의의 결의로 추제는 폐지되었다. 정월 초정일 마을이 부정하여 제를 치르지 못하면 그 다음 중정일 또는 해일에 치른다.

② 祭神
西神, 土神, 포신 세 신위를 모신다. 서신은 홍역신, 토신은 촌락 수호신, 포신은 객신으로 人物災害神(인물재해신)이다.

③ 제장(祭場)
마을 금산공원 안에 있다.

④ 제관
제관은 12재관이 있으니. 곧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 집례, 대축, 찬자, 알자, 봉로, 봉향, 전작, 사준, 봉작, 전사관이 그것이다. 전사관은 제관이 아니라 제물관리를 담당한다. 헌관은 학식 있고 덕망 있는 고령자를 향회에서 선출하는데 24∼ 25년 전부터 이장이 초헌관을 맡게 되었다. 집례는 예절과 제법을 잘 아는 자가 선출되며, 대축은 축을 쓸 수 있고 읽을 수 있는 자가 선정된다.

⑤ 입제와 금기
행제할 때 쓸 靑衿(청금)과 儒巾(유건)을 준비해야 한다. 제관들은 3일 전에 제청에 입제하여 합숙하게 된다.
입제 전후 몸정성을 하고 불상사가 없도록 한다. 시체를 보지 말며, 개고기 따위를 먹지 말아야 한다. 또한 비늘 없는 고기로 만든 음식은 삼간다.

⑥ 행제
집례가 부르는 홀기에 따라 제의를 집행한다. 홀기는 향교 석전제 홀기와 대동소이한다. 홀기에 따른 제의의 순서는 奠幣禮(전폐례) → 初獻禮(초헌례) → 讀祝(독축) → 亞獻禮(아헌례) → 終獻禮(종헌례) → 철변두 → 望燎位(망료위)의 순으로 다른 마을과 같은데, 신위가 3위이므로 존폐례 이하 각례를 각 헌관이 토신, 포신, 서신 순으로 행하여 원위치로 돌아온 뒤 4배를 하는 것이 조금 다르다.

⑦ 음복
제가 끝나면 마을의 사환을 시켜 희생으로 썼던 돼지를 잡아 제관과 참가자들이 나누어 먹는다. 이를 '각반분식'이라 한다. 이때 마을제에 대한 평가를 하고 마을의 여러 문제를 논의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opyright © 2001-2016 ITNANUM. All Rights Reserved..